尹국방 “한미 연합훈련 때 PSI훈련 계획없어”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1일 올해 한미 연합훈련 때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훈련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방부 신청사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오는 3월 실시되는 한미 연합훈련 뿐 아니라 올해 연합훈련 때 PSI훈련을 실시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6자회담과 남북 군사접촉 등을 고려해 3월에 실시될 연합전시증원(RSOI) 연습의 훈련 수위를 낮출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훈련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계획된 훈련은 그대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전시 한반도에 증원되는 증원군의 신속한 전개와 군수지원, 전투력 복원 절차 등을 숙달하는 지휘소훈련인 RSOI연습이 예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진행될 것임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미가 공동으로 행사하는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군이 단독으로 행사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군이 전시작통권을 단독으로 행사하는 시기에 대비해 올해 한미 미래안보정책구상(SPI) 회의를 통해 로드맵을 만들 계획”이라며 “그러나 준비하고 추진하는데 몇 년이 걸릴지는 앞으로 연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자이툰부대에서 1개 민사여단 및 지원부대를 단계적으로 감축키로 한 것 외에 추가 감축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추가 철군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