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업그레이드’ 의지”

“북측의 전체회의 기조발언에는 북남관계를 한단계 더욱 도약시키려는 북측의 확고한 의도가 담겨져 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31일 서울발 기사를 통해 제21차 남북 장관급회담 전체회의에서 북측 권호웅 단장이 제기한 3대 제안을 분석평가하면서 이렇게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권 단장이 민족중시 및 민족우선의 원칙을 강조한 것과 관련, “민족중시.민족우선의 정신은 곧 6.15공동선언의 진수이며 이 문제의 해결이 장관급회담의 첫째가는 사명이라는 것이 북한의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6.15공동선언 발표 이후 7년이 지난 오늘에도 남북 사이에 합의된 문제들이 이른바 외세의 간섭으로 인해 그 이행이 중단되고 전반적인 남북관계가 외세와의 관계보다 뒷전으로 밀려나고 제약받고 있는 현실과 관련된다는 주장이다.

또 권 단장이 대화상대방을 자극하고 남북관계를 위태롭게 하는 행위들의 방지를 위한 결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을 요구한데 대해서는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 상대방의 사상과 체제 및 제도를 헐뜯는 발언과 각종 대북방송, 보안법을 비롯한 대결을 고취하는 법적.제도적 장치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당국에게는 앞에서는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에 대해 말하면서 돌아서서는 분열과 대결의 낡은 법적.제도적 틀에 얽매이는 남측의 모습이 “쌍방의 공존.공영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제도적인 모순을 부단히 재생산하는 것으로 비치고 있을 것”이라는 것.

신문은 이어 권 단장이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원칙적이고 근본적인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로 장관급회담의 협의를 지향시켜 나갈 것을 주장한 것과 관련, “민족문제의 해결에서 외세의 압력과 간섭을 허용하고 과거 냉전시대의 대결과 대립의 법적.제도적 장치들을 제거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하여 남북관계가 중단과 재개를 거듭하는 악순환에 빠져있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앞으로 남북관계를 보다 건전한 발전의 토대 위에 올려세우기 위해서는 남북당국이 모두 발걸음을 함께 하여 근본문제의 해결을 향한 용단을 내릴 것이 요구된다고 신문은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