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NGO, 中 강제북송 규탄

▲ 12일 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난민 강제북송 규탄’ 기자회견

<피랍탈북인권연대)(대표 배재현), <북한민주화운동본부>(대표 강철환,김태진) 등 탈북자 단체와 북한인권 NGO들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효자동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정부가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8월 옌타이(煙臺)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7명이 강제 북송되고, 9월에는 톈진(天津)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9명이 학교에서 쫓겨나 생사도 알 수 없게 되는 등 최근 강화되는 중국의 탈북자 단속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회견장에는 수많은 내외신 기자들이 취재경쟁을 벌여, 최근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대한 높은 사회적 관심을 보여줬다.

북송 후 모진 고문, 中 반인권적 범죄 저지르는 것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총장은 “11일 칭타오(靑島) 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은 언론보도의 영향으로 빠른 시간 안에 무사히 한국정부의 보호를 받게 됐다”면서, “그러나 중국정부가 강제북송 조치를 철회하지 않는 한 지금도 중국에 떠돌고 있는 수많은 탈북자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하며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했다.

탈북자 출신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박광일 운영위원은 “며칠 전 탈북자 강제북송 소식을 듣고 죄 없는 형제, 자매들이 수용소에 끌려가 소리 없이 죽어갈 모습이 생각나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며 “반인권적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중국 정부는 이후 탈북동포와 북한주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중국 대사관 관계자와 면담을 요구하며 진입하려는 집회 참가자들과 이를 막는 경찰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다.

▲ 중국의 강제 북송 행위에 항의하는 뜻으로, 중국 국기(오성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참가자들은 이 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중국의 이번 강제북송 조치는 인권과 자유의 가치를 무엇보다 소중히 여기는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한중친선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외교적 결례에 다름 아니다”고 중국 정부의 태도를 규탄했다.

이어 “북한의 감옥에서 자행된 온갖 고문 등으로 두발이 잘린 채 중국 국경을 넘어 태국에서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는 한 탈북여성의 울부짖음에서 우리는 강제 북송된 탈북난민들이 그곳에서 겪게 되는 고통을 간접적으로나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국의 북송조치는 탈북자들을 죽음의 수렁으로 몰아넣는 反인도적, 反인권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중국 대사관 측과 면담을 요청하며 진입을 시도,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너희 같으면 형제, 자매가 죽어가는 모습을 그냥 볼 수만 있겠느냐”, “중국 정부의 반인도적 범죄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외치며 강력히 항의했다.

주최측은 오는 14일 중국대사관 앞에서 대규모 규탄집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