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성능 분석 가능한 잔해물 추가 인양”

북한 ‘은하 3호’의 1단 추진체 잔해물 3점이 추가로 수거됐다고 국방부가 23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추가로 수거된 잔해물들은 은하 3호 1단 추진체 산화제통을 인양했던 해상 지점 1, 2km 내 범위에서 인양됐다. 21일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3시 사이에 인양된 이 잔해들은 1단 추진체의 연료통, 연료통 하단부위, 엔진 연결링이다.


원통 모양의 연료통은 산화제통과 연결된 부위로 지름 2.4m, 높이 4.2m, 무게 0.4톤으로 해상에 떨어진 충격으로 일부 파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이 연료통에는 ‘은하 3’의 ‘3’이 새겨져있다.


연료통 하단부위는 지름 2.4m, 높이 1.5m, 무게 0.1톤으로 금속성 튜브가 엉켜있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엔진 연결링 부위는 지름 2.4m, 두께 0.35m, 무게 0.1톤으로 확인됐다.


인양된 잔해들은 22일 평택항으로 이송돼 국방과학연구소(ADD)로 옮겨졌다. 군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해 현재 정밀 분석작업을 진행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잔해가 추가로 인양되면서 북한 장거리 로켓의 성능과 설계구조 등을 더욱 자세히 분석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추가 잔해들은 소해함(기뢰탐색함)인 ‘옹진함’이 음파탐지기로 식별, 수중카메라로 확인한 뒤 구조함인 청해진함이 잔해를 인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