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일 군부대 공연 관람” 보도

‘건강이상설’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김정일이 군부대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됐다.

조성중앙통신은 이날 새벽 김정일이 조선인민군 제32차 군무자예술축전에 참가한 해군 제155군부대 관하 함(艦)과 제833군부대 관하 중대, 제1313군부대 관하 중대군인들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통신은 이전 공개활동 보도와 마찬가지로 구체적인 공연 일시와 장소, 김정일의 관람 모습은 공개하지 않았다. 관련 사진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김정일의 공개활동 보도는 지난 6일 공훈국가합창단 등 중앙예술단체 공연 관람 이후 10일만이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김정일의 ‘건강이상설’이 불거진 8월 중순 이후 지난달 4일 대학축구 경기 관람 소식을 보도한 데 이어 같은 달 11일엔 여성포중대 시찰 소식을 전했다.

11월에 들어서는 지난 2일 북한군 ‘만경봉’팀과 ‘제비’팀 간 축구경기 관람, 5일 인민군 제2200부대와 제534군부대 직속 구분대(대대급 이하 부대) 시찰 등을 잇달아 보도했다. 이들 보도 역시 구체적인 일시와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김정일의 공연 관람 보도 역시 이전 보도들과 마찬가지로 김정일의 ‘건재’를 대내외에 과시함으로써 체제불안에 따른 내부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공연을 관람한 이후 “중대군인들의 합창과 독창 등 다양한 무대를 관람한 후 중대들의 모든 군인들이 불사신의 용사들로 준비되었을 뿐 아니라 높은 문화적 소양을 소유한 선군문화의 창조자들로 자라난 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 하면서 이들의 공연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그는 또 “군인들 속에서 문화예술활동을 힘있게 벌이는 것은 부대의 전투력을 높이는 중요한 사업의 하나”라면서 “중대를 비롯한 모든 단위들에서 예술활동을 더욱 강화하는데서 나서는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날 김정일은 김격식 북한군 총참모장, 김정각 총정치국 제1부국장, 북한군 대장들인 현철해, 리명수, 김명국과 정태근 총정치국 선전부국장을 비롯한 고위 군 간부들 및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리제강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등 당 간부들이 함께 관람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