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핵물자 밀매 연루의혹 北 무역대표들 출국금지”

북한에 핵·미사일 개발 재료를 수출한 혐의로 중국 ‘랴오닝훙샹(遼寧鴻祥)’ 그룹이 사법기관의 집중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이 사건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북한무역 대표들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면밀한 조사를 통해 관련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면서 국제사회에서 일고 있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을 방조했다’는 책임 문제에서도 벗어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중 무역에서 잘 나간다고 하는 회사는 대부분 (랴오닝훙샹) 마샤오훙(馬曉紅) 사장과 관련된 거래처들이다”면서 “조사가 필요한 인사에 이 거래처에서 일하는 (북한) 무역대표들도 있어 이들에 대한 출국금지가 내려진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마 사장이 주도한 핵무기 군수품 자재 밀매는 한통대리회사 등 규모가 큰 회사들의 도움이 있어서 가능했다”면서 “중국 대리회사에 소속돼 군수품자재 구입·위포장을 선도한 북한 상주대표들과 무역대표들이 귀국을 시도했지만 출국금지령에 따라 발이 묶였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중국 사법기관은 지난 수년 동안 대북제재 관련 위반 물품을 밀매한 정황을 포착하고 마 사장을 조용히 연행했다. 또한 마 사장과 연계된 단둥(丹東)시, 선양(瀋陽)시 등지에 있는 회사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단둥시 주재 한통대리회사를 비롯한 규모가 큰 회사들이 마 사장과 연계돼 핵무기 개발 재료를 위포장·수출을 주도했다고 보고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다만 북한 무역대표들의 무역활동까지는 제한되지 않았다고 한다.


소식통은 “당 창건일(10·10) 맞아 평양에서 무역물자 지표가 떨어졌지만 사건에 연루된 (북한) 무역회사들은 조사에 응하느라 물자 구입에는 신경 쓰지 못하고 있다”며 “이들은 위(북한 당국)에서 중국 정부와 협상해 처리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아무 반응도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북한 무역대표들은 운명은 이제 끝났다고 봐야 한다. 나라 망신 시켰다는 ‘죄’로 귀국해도 출당이나 철직·해임을 피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면서 “ 때문에 성의껏 일했지만 사건이 터지자 ‘위험할 때 꼬리 잘라 몸 사리는 도마뱀과 무엇이 다르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최근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개발 등 군수품 제조 설비를 위포장하고 밀매한 혐의로 마 사장이 중국 사법기관에 이달 초 체포돼 수십일 째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