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부주석, 김정은에 관계복원보다 ‘비핵화’ 압박

중국이 정전 6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전승절’ 행사에 부주석을 파견한 것은 양국 관계 복원이라기보다는 ‘6자회담 복귀’ 등 비핵화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권력 서열 8위인 리위안차오(李源朝) 부주석은 25일 김정은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중국의 분명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리 부주석이 “중국은 한반도와 이웃으로서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평화와 안정 유지 방침을 견지한다”고 보도했다.

리 부주석의 이번 방북에 대해 북중관계 복원 시도라는 관측도 있었다. 지난해 11월 리젠궈(李建國)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 겸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이후 중국 고위 인사의 방북은 없어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중국의 고위 인사 파견은 형식적으로는 전승일을 기념하는 차원이지만, 내용적으로 ‘북핵 불용’ 입장을 재확인하고 이를 압박하기 위한 차원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김정은에게 전달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구두 친서를 통해서도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전달된 것으로 관측된다.

리 부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관련 문제들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해왔다”며 “중국은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하고 지역의 평화를 위해 모든 당사자들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중국의 북한에 대한 이러한 압박은 시점 상 북한이 매년 민감히 반응했던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앞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의 긴장고조 행위에 대해 사전 차단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북한 전승일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는 전쟁 명칭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외교부는 리 부주석의 방북 소식을 전하면서 ‘조선전쟁 정전 60주년 기념행사’라고 발표했다. 이전까지 ‘항미원조(抗美援朝,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다)’전쟁으로 통칭했던 명칭을 바꾼 것이다. 중국이 북중관계를 ‘혈맹’에서 ‘정상 국가관계’로 전환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