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CNKR “탈북자 문제 반기문 총장 리더십 기대”

▲ 29일 열린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4차 총회 ⓒ데일리NK

“중국정부는 더 이상 탈북자들을 강제추방하지 말고 UNHCR과 협력하라”

36개국 111명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4차 총회가 29일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열렸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다이엔 왓슨(캘리포니아·민주) 의원은 “중국은 1951년 난민협약 조인국으로서 의무를 다해탈북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면서 “이들을 강제추방하지 말고 UNHCR과 협력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미 관계정상화를 위해 북한인권 논의가 필요하다는 미국 행정부의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특히 북한인권 논의는 북한이 투명하고 책임감있게 국제사회에 협조한다는 점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왓슨 의원은 그동안 종군위안부 결의안 통과와 한국 비자면제 추진에 앞장서온 인물이다.

이날 참석한 미국 북한자유연대의 수잔 숄티 대표는 “북한 핵문제 때문에 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이 주어지지 못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인권이 핵문제보다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중국정부는 탈북자가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저격수까지 동원해 국경수비를 강화하고 탈북자들 강제송환시키고 있다”면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중국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두 번째 세션에서 발표한 고경화 의원은 “중국체류 북한자유이주민 중 여성의 비율은 75.5%나 되고 아동과 청소년도 최소 2천~2만명으로 추정된다”며 중국내 여성 및 아동 탈북자에 대한 보호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국내외 의원들은 한국인인 반기문 사무총장의 리더십을 기대한다는 의견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날 총회에는 유럽연합 야누스 레반도스키 의원, 미국의 에드 로이스, 다이안 왓슨의원, 일본 나까가와 마사하루, 몽골의 군달라이 람자브, 캐나다 베리 데블린, 폴란드의 K.모스칼 의원 등 13개국 67명의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국내에서는 황우여, 김기현, 황진하, 신명, 송영선, 김희정 등 25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IPCNKR은 2003년 창립 이후 각국의 북한인권 관련 법규제정, 북한이탈주민의 난민지위 획득 및 보호요청, 주요 탈북경로 및 임시체류국 현지조사 등 국제적인 북한인권 개선노력에 앞장서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