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연락채널 13개월 만 전격 복원… ‘신뢰 회복’에 뜻 모아

北도 비슷한 시각에 관영 매체 통해 보도 내보내…연락망 복원 발표 '사전조율' 거친듯

남북이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연락사무소 ‘남북직통전화’를 통해 우리측 연락관이 북측과 통화하고 있는 모습. /사진=통일부 제공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전면 복원됐다. 지난해 6월 북한의 일방적 차단·폐기 조처로 단절된 지 약 13개월 만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11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7월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로부터 30분 뒤인 오전 11시 30분에는 통일부가 남북 간 연락채널 복원에 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 사실을 밝히며 “이에 따라 통일부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먼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졌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한 뒤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

이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돼 기쁘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우리 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양측 간 전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으며, 북측도 이에 호응해와 이날 오후에도 양측 간 통화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오늘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며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청와대 발표 시점과 비슷한 시각에 관련 보도를 내보냈다. 이는 사실상 양측이 발표에 관해 사전 조율을 거쳤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통신은 “지금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상태에 있는 북남(남북)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북남 수뇌들께서는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주고받으신 친서를 통해 단절돼 있는 북남 통신연락 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수뇌분들의 합의에 따라 북남 쌍방은 7월 27일 10시부터 모든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남북 연락선 복원은 지난 2019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줄곧 경색 국면으로 치달았던 남북관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남북 정상들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정전협정 기념일에 맞춰 통신선 복원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평화를 향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도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