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범죄자 교양 처리해 내보내라’ 黨 특별지시 내려져

김정은 집권 10년차 마무리 차원의 배려 사업…각 정치조직에서 보살펴주라 지시하기도

양강도 삼지연시 살림집. /사진=노동신문·뉴스1

지난달 말 북한 안전기관들에 ‘경범죄자들을 교양 처리해 풀어주라’는 당의 특별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에 “대기실에 있는 경범죄자들을 교양 처리해서 원래의 생활로 돌려보내도록 할 데 대한 당의 지시가 지난달 말 도 안전국들에 내려졌다”며 “이는 원수님(김정은 국무위원장) 혁명영도 10돐(돌)을 마무리하면서 내려진 특별 지시”라고 전했다.

이에 양강도 안전국은 도내 시, 군 안전부 대기실에 있는 범죄자 중 메뚜기 장사를 하다가 안전원들에게 걸려들자 항의하고 대든 주민들을 비롯해 도둑질 초범들에게 다시는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반성과 앞으로 성실하게 일을 잘하겠다는 결의가 담긴 서약서를 받아내는 사업을 진행했다는 전언이다.

이와 관련해 소식통은 “양강도 안전국 정치부는 이번 당의 특별 지시로 풀려나는 경범죄자들이 당의 심려와 은혜를 가슴 깊이 느끼고 고마워하고 보답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정치적인 선전을 했다”고 말했다.

특히 도 안전국 정치부는 “사람이 밥을 먹고 공기를 마셔야 육체적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것처럼 경범죄자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려면 문명하고 지성도가 높아야 한다”면서 교양사업 강화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소식통은 “안전부들에서 교양 처리돼 나가게 된 경범죄자들을 정치조직들에 넘겨주어 앞으로의 생활이 담보되도록 당, 청년동맹(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직맹(조선직업총동맹), 여맹(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등 각 조직에서 꾸준히 이들을 관리해야 한다는 당의 지시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조직별로 풀려난 경범죄자들의 사정을 알아보고 당장 어려운 문제들은 풀어주며 경제적으로 힘들더라도 사회에 대한 불평불만을 최대한 줄이고 사회주의 공동체 안에서 도덕적 수양을 쌓고 인내심을 갖고 살아가도록 개체 생활들을 항상 보살펴 주라는 지시”라고 설명했다.

양강도 안전국은 이 같은 당의 지시를 접수하고 각 시, 군 안전부들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삼지연시 안전부는 대기실에서 취조받던 경범죄자 남성 6명과 여성 8명의 여성 경범죄자를 내보냈는데, 이들은 감자 도적질, 소매치기, 방랑자들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