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검증 무대응’ 일관…”부동산 의혹은 못봐줘”

이명박 후보는 5일 “내가 경선에서 승리하면 반대했던 의원들이 ‘언제 반대했냐’ 하면서 다 지지로 돌아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 표심 공략에 나선 이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후보측 ‘공세’에 대해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것도 본선을 위해 경선 후보끼리 너무 감정 상하게 다투면 안되기 때문”이라며 지지율 하락세 와중에도 여유를 과시했다.

그는 “2등이니까 달려드는 것 이해한다”면서 “항상 과거 지향적이고 부정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은, 잠시 시끄러워도, 결국 미래지향적이고 긍정적 사고를 가진 힘이 결과를 만들어내고 목표를 이뤄낸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이는 언론을 이용한 검증 공세를 통해 ‘의혹 부풀리기’ 전술을 계속하는 박 전 대표 측에 대한 비판과 함께 지지율 1위의 포용능력을 과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광근 대변인은 “우리는 박 후보측에 대한 공격은 극력 자제할 것이다. 그러나 금도를 넘는 외부의 음해공작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 유출에 대해 ‘국가기관 개입설’을 주장,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박 후보 측의 공세에는 ‘무대응’으로 일관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한 것. 또 ‘검증은 당에서’를 강조하며 박 후보 측의 ‘NO 네거티브’ 실천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검증공세에 ‘무대응’ 방침을 밝혔던 이 후보측도 ‘부동산 의혹’ 제기에 대해선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무대응’으로 일관할 경우 ‘돈’과 관련해서는 유독 감정적 기복이 강한 국민적 정서에 따라 지지세가 극감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李측 ‘홍사덕∙서청원 해당행위’…朴측 “본질 호도”

이 후보 측은 박 후보 측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의 ‘전재산 헌납설’과 서청원 상임고문의 ‘도곡동 땅’에 언급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당에 요구했다. 이는 검증이 아닌 악의적 음해성 발언으로 이미 ‘도를 넘어섰다’는 판단에 따른 강경 대처인 셈.

이 후보 측은 이날 박희태 선대위원장 명의로 “홍 위원장과 서 고문이 사실상 불법선거 및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면서 중앙선관위 고발 조치 등의 엄중한 대응을 당 경선관리위원회에 공식 요구했다.

정치권은 당 안팎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갖고 있는 두 사람이 이 후보 공세에 선봉장으로 나서면서 자칫 좌시할 경우 치명적인 위협이 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해석한다. ‘헤비급’의 파워를 가진 두 사람이 잽에 비껴 맞더라도 경기에 영향을 끼친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애초에 경기장에 설 수 없도록 경고조치에 들어간 것.

이에 대해 박 후보 측은 발끈했다. 즉 ‘국가기관 유출설’이나 ‘검찰 고소∙고발’ 등은 이 후보 측이 검증공방을 비껴가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는 것.

박 후보 측은 차명재산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던 이 후보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날 경우 회복하기 힘든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적극 공세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박 후보 측은 부동산 관련, 이 후보와 큰형 이상은, 처남 김재정 씨의 금융거래 현황에 대한 검찰 조사와 이 후보의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이명박 검증주는 올해 정치권 최고의 히트상품이다. ‘대운하’, ‘BBK’, ‘부동산’ 등 각종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이후 박 전 대표 측이 적극 개입하면서 연일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의혹 부풀리기에 대한 경계심리가 커지고 검증 거품이 빠질 경우 경쟁주가 입을 피해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고개를 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