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납북자’ 언급에 김정일 “뒤통수 맞아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김정일 비밀회담 녹취록’에 대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당시 회담에서 노 전 대통령이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를 거론했지만 김정일의 ‘인정할 수 없다’는 한 마디에 더 이상 토론이 진척되지 못했던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이날 데일리NK와 만나 당시 정상회담 공식수행원으로 회담에 배석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직접 들었던 얘기라며 “(이 전 장관은)김정일이 ‘일본 납치자 문제를 인정하고 사과까지 해주었더니 (일본이)뒤통수를 치더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장관은 또 “김정일이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는)꺼내지도 말아라. 주변 강경파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고 최 대표는 전했다. 당시 이 전 장관과 면담에 함께했던 가족모임 회원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이재정 전 장관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배석한 것은 맞다. 그러나 의제가 아니어서 정확하게 그런 논의가 진행됐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최 대표와 만남은 기억나지만 당시 무슨 말을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당시 면담에 배석했던 정부 관계자는 “최 대표는 여러 차례 만났다. 그때 당시 여러 복잡한 사안이 많아서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확인을 해봐야할 것 같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노 전 대통령은 10월 4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도라산 출입사무소에서 열린 방북 보고회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제기했지만 양측의 입장차로 기대한 만큼의 성과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전 장관 역시 정상회담 직후 한 토론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의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논의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이 문제 제기를 했지만 토론은 없었다”며 “논의가 안 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최 대표는 2007년 7월 ‘이재정 장관이 일부 납북자들에 대해 월북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이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통일부도 8월 초 ‘납북피해자보상법시행령 공청회’를 방해한 혐의로 가족모임 관계자 11명을 고소했다. 이후 11월 초 최 대표를 비롯한 가족모임 회원 4명과 이 전 장관과의 면담이 성사되면서 양측은 모두 고소를 취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