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북한인권법 여야 합의로 2월 통과시켜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2월 임시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좋은 북한인권법이 반드시 통과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더 이상 북한인권 문제를 방관해서는 안 된다”면서 “김한길 민주당 대표도 북한인권 개선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좋은 북한인권법이 반드시 통과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북한인권법은 그야말로 북한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법이어야 한다”면서 “지원의 구체적 내용을 담는 것은 북한지원법이 별도로 정비돼 있으므로 북한지원법에서 다뤄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북한인권법에서는 국제적인 입법례에 따라 인권법답게 인권을 선언하고 이를 증진하기 위한 제도와 활동을 촉진하는 취지를 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대표는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다며 “통일은 미래성장동력이며 새누리당은 통일 대한민국을 대비해 당 체제를 새롭게 정비하겠다”라며 “당내 ‘통일위원회’를 강화하고 통일한국의 헌법과 제반 법 연구를 비롯해 당과 국회에서 할 일을 착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어 “탈북민들이 통일시대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