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세쌍둥이 이름이 ‘총 폭 탄’이라니….

최근 북한 발행 화보잡지 <조선> 4월호에서 아들 세쌍둥이 이름을 ‘총 폭 탄’으로 지은 것을 김정일에 대한 충성맹세 사례로 소개, 이른바 ‘장군님 결사옹위’ 정신의 일환으로 선전했다. ‘총폭탄’은 ‘장군님을 위해 한몸 바치는 총과 폭탄이 되자’는 뜻으로, 북한에서는 김정일 우상화의 대표적인 구호다.

화보 <조선>에 따르면 현재 강원도 김화군 창도소학교에 다니고 있는 정총일, 정폭일, 정탄일 형제가 주인공.

이들 형제는 1994년 7월에 태어난 일란성 세쌍둥이로, 출생 당시 건강은 극히 위험한 수준이었다고 한다. 쌍둥이 형제의 어머니는 8달만에 이들을 출산했으며, 당시 막내 탄일군의 몸무게는 1.5kg.

김정일은 이들의 출생소식을 듣고 “세쌍둥이가 태어나면 나라가 흥할 징조”라는 김일성의 말을 강조하며 강원도까지 군용헬기를 보내 세쌍둥이와 어머니를 평양산원에 입원시켰다고 한다.

북한당국은 80년 3월 개원한 평양산원에서 그동안 4쌍의 네쌍둥이와 333쌍의 세쌍둥이가 태어났다고 밝히고 있는데, ‘4’와 ‘3’을 모아 숫자를 일부러 지어낸 느낌도 없지 않다.

김정일의 하늘과 같은 은혜(?)를 입은 쌍둥이 형제들은 이름도 총일, 폭일, 탄일로 지어 앞으로 김정일의 ‘총폭탄’이 되지 않으면 이름값(?)도 못하게 됐다.

아이들의 이름까지 자신을 위한 선전에 이용하는 김정일의 행각이 괘씸하지만, 그래도 볼 살이 뽀얀 북한아이들을 보니 반가운 마음이다. 북한이 민주화 되고 좋은 세상이 와서 부모님으로부터 좋은 새 이름을 받을 때까지 이들 삼 형제가 건강하길 바란다.

박인호 기자park@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