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미 배수작업 중…함체 진입 수색작업

15일 오전 9시 천안함 함미 인양작업이 시작된지 30여 분만에 자연배수 작업에 들어갔다.


자연배수 작업이 끝나면 배수펌프를 이용해 인공적인 배수 작업이 이어진다.


현재 군 요원들은 함미 상단의 사격통제실 등 함체 내부로 진입해 실종자들이 있는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천안함 인양작업은 현재 430여 톤을 자연배수 중이고 이어 배수펌프로 504여 톤 가량의 해수를 퍼낸 후 본격화될 전망이다.


현재 군은 너무 급하게 끌어올릴 경우 시신등 부유물이 흘러내릴수도 있다는 이유로 10Cm씩 끌어올리고 있다.


배수작업에는 총 2시간 여의 시간이 흐를 것으로 보이며 배수작업이 끝나면 또다시 2시간가량 무기 등에 대한 안전조치를 거친 뒤 바지선에 탑제되어 오후 4시를 전후해 본격적인 실종자 수색이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천안함 인양작업은 인양에서부터 실종자 수색까지는 11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실종자 수색이 모두 끝나면 함미를 실은 바지선은 평택 2함대로 이동을 시작한다.


바지선의 속도가 시속 5~7노트(9~12㎞) 정도이기 때문에 150마일(240㎞) 거리의 평택항에는 16일 오후 4시 전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인양에 앞서 8시 44분에는 사고 해역의 독도함에서 유가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든 실종자를 수습할 수 있기를 기원하는 위령제가 열렸으며, 주변의 해군 전 함정은 15초간 애도의 기적을 울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