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 기자회견 李대통령 모두발언

먼저 저와 우리 일행을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후쿠다 총리 각하와 일본 국민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나는 취임 후에 여러 계기를 통해서 한국과 일본이 과거를 직시하는 가운데 공동의 비전을 갖고 미래를 향해 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가 있다. 양국이 서로를 위해서, 또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 회담에서 후쿠다 총리와 나는 양국이 큰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은 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을 했다. 이를 위해서 우선, 정상간에 셔틀 외교를 활성화하여 현안 사항들을 수시로 만나서 협의하기로 했다. 양국 정치인들의 상호 교류와 네트워크 구축도 서로가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양국의 관계의 미래를 다지는 중요한 초석이 될, 양국 젊은 세대 간의 교류도 확대해 나가기로 구체적인 합의를 했다.

이의 일환으로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을 확대해서 내년에 약 7천200명의 젊은이가 일본을 방문하고 2012년까지는 1만명으로 확대하는 교류를 합의했고, 또한 대학원생 300명이 부품.소재 산업을 전문하는 분야에 와서 배우고 일할 수 있도록 합의를 한 바 있다. 이러한 대학생 교류, 여러 갈래의 사업 실시 등을 합의한 바 있다.

더욱이 2월25일 우리 구다상께서 저의 취임식 때 오셔서 만났을 때 논의됐던 재계 서미트 라운드 테이블을 의논한 바 있다. 불과 두 달도 되지 않아 양국의 재계 대표들이 모여서 이 모임을 확정 짓고 오늘 발표를 통해서 그 협의된 바를 양국 정상에게 보고를 하고 들었다. 저는 이 출발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다시 8월에 서울에서 열리는 2차 비즈니스 서미트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더욱 구체적인 사업이 실현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두 사람은 양국 경제를 균형있게 확대하기 위해 부품.소재 산업 분야의 교류증대 방안도 검토했으며, 특히 정부간에, 중소기업 담당 기관간에 정책 대화도 하기로 해 양국 중소기업간 실질적인 교류를 촉진하는데 대한 이야기도 했다. 또 상호 호의적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협상 재개도 다시 실무 회의를 통해 하기로 서로 합의한 바 있다.

후쿠다 총리와 나는 과거역사에서 비롯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 위해 제2기 한일 역사 공동 연구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나는 이번 회담에서 재일 한국인들에 대한 지방참정권 부여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측이 더욱 전향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우리 두 사람은 북한의 핵 개발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북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서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하도록 서로 의견을 나눴다.

후쿠다 총리는 `비핵.개방 3000’에 대한 설명을 듣고 우리의 대북정책에 대해서 지지를 표명했으며, 나는 `일.북한 평양선언’을 토대로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 등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일.북 수교 교섭을 추진한다는 일본의 입장을 지지하기로 합의를 했다.

후쿠다 총리 말씀이 계셨지만 후쿠다 총리와 저는 환경, 에너지, 개발원조 등 범세계적 문제에 대해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7월에 열리는 기후변화에 대한 G8(서방선진 8개국) 확대 정상회담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후쿠다 총리가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하기를 기대한다는 의견을 나눴다.

앞으로 두 정상은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필요하면 수시로 만나서 모든 일을 적극 협력하고 논의할 수 있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