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2+2회의’ 공동성명 채택 예정

한.미 양국은 오는 21일 외교.국방장관 회의(일명 ‘2+2 회의’)에서 한.미 동맹의 미래발전 청사진을 구체화하고 북핵 문제와 관련한 대북정책 공조방안이 담긴 공동성명(Joint Statement)을 발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 외교소식통은 16일 “지난해 6월 양국 정상이 합의한 한.미동맹 미래비전 선언의 틀 속에서 동맹과 주요현안에 대한 협력을 공고히 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이 준비되고 있다”며 “이는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과 관련국들에게 중요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성명에는 ▲한.미동맹의 평가와 미래 청사진 ▲한.미 연합훈련과 대북 억지력 강화대책 ▲북핵을 비롯한 대북정책 공조방안 ▲지역 및 범세계적 현안에 대한 협력방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정책 공조방안에는 6자회담을 비롯,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대북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보여 양국 외교.국방장관들의 협의 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북한의 태도변화를 전제로 천안함 국면을 대화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한 출구전략과도 맞물려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양국 외교.국방장관들은 또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연기에 따른 후속조치들도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2+2 회의에는 미 국무부에서 커트 캠벨 차관보와 성 김 6자회담 특사, 국방부에서 마이클 쉬퍼 동아시아 부차관보 마이클 멀린 합참의장과 제프리 베이더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국장 등이 실무진으로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