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협회, 질병 고통 北어린이에 의약품 지원

한국제약협회가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3억여원 상당의 의약품을 지원한다.

한국제약협회(회장 이경호)는 6일 평양을 방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통해 북한의 어린이들에게 영양제, 감기약 등의 의약품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북단은 애육원, 육아원, 양로원(요양원) 등을 방문할 계획으로 어린이 대상 의약품 외에도 용도에 맞게 의약품을 분류해 양로원 등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제약협회는 이 여사의 북한 방문에  앞서 국내 제약사들에게 의약품 지원을 요청, 회원사로부터 의약품을 제공받아 사단법인 사랑의 친구들(회장 김성재)을 통해 전달하게 됐다.

이번 의약품 지원에 참여한 제약사는 녹십자, 대웅제약, 동아ST, 명인제약, 보령제약, 삼진제약, 유한양행, 종근당, 중외제약, 한미약품, 휴온스(가나다 순) 등 총 11개사이며, 70개 품목이 포함됐다.

제약협회는 “굶주림과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위해 필수 의약품을 전달했다”며 “북한 어린이 의약품 지원 외에도 국내제약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약협회는 지난 2004년부터 북한 수해지역 의약품을 지원한 것을 비롯하여 지금까지 총 116억 원 상당의 의약품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한에 지원해 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