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마식령 호텔 골조공사 완료?…부실 우려


북한 노동신문은 9일 마식령 스키장의 호텔과 봉사건물을 건설하고 있다며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신문은 “군인 건설자들은 공사에 필요한 목재와 블로크(석회가루·진흙 등을 섞어 만든 북한식 블록)를 자체로 확보하면서 석달은 걸려야 할 건물골조공사를 20여일 동안 끝냈다”고 밝혔지만 북한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 온 날림, 부실공사가 진행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장마철을 맞아 폭우가 쏟아진 상황에서 공사가 진행됐다는 점에서 건물 균열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사진=노동신문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