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무궤도 전차 요금 인상한 모란봉구역 담당 직장장 해임

북한 무궤도전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8월 신형 무궤도전차를 탑승한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평양의 한 무궤도전차 사업소 직장장이 전차 요금을 불법적으로 인상한 혐의를 받아 해임됐다고 내부소식통이 31일 전했다. 

평양 무궤도전차는 대표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 요금은 5원이다. 보통 4km당 2천 원을 받는 버스와 비교하면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평양에서 이용이 가능한 택시의 기본요금은 2달러, 시장 환율로 1만 5천 원이다.   

이 때문에 재정난을 겪어온 무궤도전차사업소의 한 직장장이 전차 수리 비용 등을 충당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고 자체적으로 20원으로 요금을 올려 받은 것이 문제가 돼 결국 해임됐다고 한다. 

평양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무궤도전차 사업소 모란봉 구역 담당 직장장이 수도 시민들에게서 국정가격 버스 비용을 올려 받은 것이 문제가 돼 해임됐고, 사업소 장부 검열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평양 무궤도 전차 상당수가 노후 차량으로 전력 낭비가 심하고 잦은 고장으로 운영 중단이 빈발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북한 교통 당국은 차량 유지 보수 비용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채 차량 고장으로 인한 책임은 무궤도전차사업소 산하 직장과 작업반에 물어왔다.

소식통은 “무궤도전차 사업소 일꾼들이 차량 운행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버스 비용을 올려 받았는데, 이것이 문제가 됐다”면서 “시민들은 전차가 제대로 오기만 하면 20원을 낸다고 해도 거의 불만이 없다”고 말했다.  

전차 사업소는 당국의 자력갱생에 응답하는 일환으로 요금을 인상했지만, 당국은 정부 정책에 대한 위반으로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식통은 “돈 20원은 어려운 주민들에게도 그리 부담되는 돈이 아니다”면서 “주민들의 출퇴근을 보장하기 위해 요금을 올려 받은 것이지 개인 뇌물로 쓸려고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직장장에 대한 처벌을 안타까워 한다”고 현지 여론을 전했다.   

소식통은 “평양은 지방과 달리 주민 신소가 제기되면 당국이 긴장해서 반응한다. 원수님(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모시는 평양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는 일은 당과 대중을 이간질하는 행위로 심각하게 간주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동대원구역의 한 동사무소에서 주민들의 아파트의 하수도가 막히자 상하수도사업소 노동자들을 동원해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에게 돈을 걷어 점심을 제공한 것이 문제가 돼 사무장이 문책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무궤도전차사업소의 한 직장장 해임으로 요금 인상은 철회됐지만, 사업소 재정 악화에 따른 부실관리로 주민들의 불편은 오히려 커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