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은 인류의 문제…시진핑과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 7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주요 의제로 삼겠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 최고경영자(CEO) 대상 타운홀 미팅에서 “시 주석과 저는 당연히 북한을 포함해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문제이다. 정말 인류의 문제이다. 그 점에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가 할 것”이라면서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중 정상회담의 핵심의제 중 하나가 중국의 대북 경제압박 제고 방안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레버리지(지렛대)를 보유한 중국에 세컨더리 보이콧(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개인 제재)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대북 제재와 결의안 철저 이행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이 상당한 경제적 지렛대를 보유한 만큼 최고의 결과는 중국이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을 아주 철저하게 이행하는 것”이라면서 “그것이야말로 우리가 진정으로 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