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조직개편 따라 25일 대규모 인사

통일부가 조직개편과 고위공무원 3명의 명예퇴직에 따른 후속조치로 25일 대대적인 간부 및 직원 인사를 단행한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22일 “고경빈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장(하나원장)과 조용남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 대표, 정동문 남북회담본부 회담연락지원부장 등 3명이 21일 자로 명예퇴직했다”면서 “오는 25일 부내 인사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인사는 기존 1실(기획조정실)-3국(통일정책국, 남북교류협력국, 인도협력국)-1단(개성공단사업지원단)에서 2실(기획조정실, 통일정책실)-2국(남북교류협력국, 정세분석국)-1단(개성공단사업지원단)으로 바뀐 통일부의 새 직제에 맞춰 단행된다.

대북 정보력 부재 비판에 직면했던 통일부가 이번에 정세분석국을 신설키로 했기 때문에 해당 인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중장기 통일정책 및 국민통합 기능 강화를 위해 확대 개편된 통일정책실내 인사에도 관심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