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구제역 지원, 검토하고 있지 않다”

통일부는 11일 북한의 구제역 발생에 대해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북한이 우리 측에 구제역 발생과 관련해서 지원을 요청한 사실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지금 (북한당국이) 공식적으로 국제기구에 (지원을) 요청을 했고, 관련해서 여러 가지 상황이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며 “상황을 지켜보면서 판단하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고 밝혔다.

2007년 북한 구제역 발생시 ‘국제기구 통보→남한 정부 지원의사→피해상황 확인→지원결정’ 이란 절차를 거쳤으나, 현재 남북관계 여건에서 우리 정부가 먼저 지원의사를 밝힐 단계는 아니라는 판단이다.


당시 우리 정부는 소독약, 소혈청, 알부민 등 의약품 22종과 멸균기, 분무기 등 장비 19 종이 포함된 26억4,100만원 상당의 구제역방역물자를 지원했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구제역 발생 사실과 피해 상황 등을 보도했다. 통신은 현재까지 피해상황에 대해 평안남·북도, 황해북도, 자강도, 강원도 등 8개 도에서 구제역이 발생했고, 평양시와 황해북도, 강원도의 피해가 가장 심각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소, 돼지 1만여 마리가 감염, 수천마리가 폐사됐다고 밝히면서 “내각부총리 김락희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가 조직되고 전국에 비상방역이 선포되였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