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천안함 종합대책반’ 유지 고민

통일부가 천안함 사태를 계기로 거의 두 달째 운영해온 종합상황대책반 유지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지난 5월22일 김천식 통일정책실장을 반장으로 하고 교류협력국, 정세분석국 등 각 실국별 실무자 10여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대책반을 구성했다.


천안함 대북조치인 5.24조치로 남북관계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서 남북관계의 상황변화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가동해온 것이다.


대책반은 그동안 천안함 대북조치에 대한 북한의 반응과 교류협력 및 개성공단 동향 등을 파악하고 관련 정보를 관계기관에 전파하는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대책반 운영이 거의 두 달째를 맞으면서 최근 내부적으로 해체 목소리가 제기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5.24 조치 직후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던 남북관계가 최근 관리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다소 안정을 찾은 데다 대책반 운영이 장기화하면서 업무 탄력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대책반을 북한 방송 등을 수신, 분석하는 정세분석국 내 정보상황실과 통합해서 운영하는 방안도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일단 대책반을 당분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남북 간 긴장이 다소 소강 국면 상태지만 한미가 동.서해상에서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할 경우 북측이 반발하며 긴장수위가 다시 고조될 가능성 등이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19일 “대책반을 해체하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좀 더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