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정착금 지원 축소 반발

탈북자 단체들은 23일 정착지원금을 축소하는내용을 골자로 한 정부의 탈북자 수용정책 개선안에 대해 “위장 탈북을 억제한다는 명목 아래 정착금 지원을 축소하고 탈북자 지원 활동가들의 출입국 제한을 검토키로한 것은 반인륜적 처사”라고 반발했다.

탈북자 동지회, 통일을 준비하는 귀순자 협회, 백두한라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숭의동지회 등 6개 탈북자 단체들은 이날 오후 공동 담화문을 내고 “정부가 탈북자들의 인권을 도외시하며 개선안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해영 탈북자 동지회 사무국장은 “이번 개선안은 전체적으로 정부가 탈북자들의 정착을 돕겠다는 취지보다는 이들의 입국을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의도를 담고 있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최청하 숭의동지회 사무국장은 “이번 개선안에는 홀로 입국한 65세 이상 독거노인 탈북자에 대한 의료 보장이나 노후대책이 빠져 있는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시급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