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발목 잡힌 기업소, 통치자금 원천 ‘금광’에 눈독”

지난 2014년 북한 재령광산에서 트럭이 철광석을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노동신문 캡처

코로나19로 인해 북중 간 무역이 중단되자 내각 소속 일부 외화벌이 기관들이 광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기존에 관리하던 기관 및 경영진과 마찰을 빚는 등 이전투구 양상을 보인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2월 초부터 운산군이 중앙당 조직부의 집중검열을 받았다”면서 “일부 내각 외화벌이 회사들이 광산에 내려와 일군(일꾼)들과 짜고 금을 가져간 것이 문제가 됐다”고 전했다.

평안북도 운산군에는 북한 최대 금광인 운산광산이 있다. 북한 내 금 매장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다.

무역 중단에도 연간 할당량을 채워야 하다 보니 일부 외화벌이 기관이 현금으로 교환 가치가 높은 금에 눈독을 들이다 문제가 불거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세계 경제 불안으로 금 가격이 지난해 12월 초보다 10% 가까이 상승한 점도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북한에서 금과 은은 노동당 조직지도부 38, 39호실(북한 통치기금 관리기구)과 군부의 외화 원천으로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 허가받지 않은 기관과 개인이 금을 사고파는 행위가 금지돼 있다.

그러나 금광에서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생산된 금을 조금 팔아왔었는데 외화벌이 기관에서 이를 노리고 접근했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소식통은 “당 기관에 소속되어 있는 광산이 생산한 금을 통째로(모두) 가져가면 광산의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면서 “이 때문에 생산한 금 중 일부를 몰래 파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정도가 심해 문제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금광을 노리는 기관들이 너무 많다 보니 광산 경영진만 이도 저도 못 하는 신세가 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외화 원천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내각의 일부 기관들이 압력을 가하는 바람에 현지 광산 경영진만 죽을 맛이었다”면서 “결국 참다못한 광산 일군이 직접 중앙당에 신소하면서 검열이 시작됐고 부지배인이 해임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광물자원공사 남북자원협력실이 지난 2017년 발간한 ‘북한의 광물자원 통계’에 따르면 북한의 금 매장량은 2,000t(2016년 기준)으로 한국보다 약 40배가량 많다. 북한의 막대한 금은 주요 외화벌이 수단이며 통치자금으로 사용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6년 대북제재 2270호를 통해 금을 수출제한 품목에 포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