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룡해 訪中 최대 관전 포인트 ‘시진핑 면담’

북한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할지 여부가 그의 방중 최대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시 주석은 최룡해가 중국을 방문하기 하루 전 쓰촨성 시찰을 떠나 23일 베이징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최룡해가 24일 판창룽(范長龍) 중국인민해방군 군사위원회 부주석을 접견했다고 전했지만, 시 주석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다만, 외교소식통들은 최룡해가 시 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중국으로부터 시 주석과의 면담을 포함해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통보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강력히 시 주석 면담을 원할 경우 중국이 이를 고려할 수는 있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최룡해는 방중 기간 중국 공산당의 왕자루이(王家瑞) 당 대외연락부장과 당 서열 5위인 류윈산(劉云山) 정치국 상무위원을 만났다. 특히 최룡해는 류 상무위원을 만나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련국과 대화에 나서고 싶다는 발언을 해 한반도 국면전환을 시사한 바 있다.


김정은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가 친서를 전달하기 위해 시진핑을 만날 가능성은 적지 않아 보인다. 북한 매체들이 최룡해의 중국 방문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양국 관계 발전에 큰 의미를 부여한 점을 볼 때 김정은의 친서 전달로 특사 방북을 마무리 지으려 할 가능성이 크다.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도 지난해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후진타오 당시 국가주석을 예방해 김정은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만약 중국이 최룡해와 시 주석의 면담을 거부한다면 이는 북한 당국에 매우 큰 충격을 던져줄 수 있는 사안이다.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약속이 이뤄지지 않아 시 주석과의 면담이 불발된다면 이는 중국의 매우 강력한 대북 압박으로 해석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