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 접경지역에 관광관리사무소 설립 추진

중국이 자국민에게 더욱 편리한 북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북한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시에 출입국관리사무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중국 신문화보가 16일 보도했다.

신문화보는 중국 공안부가 지난 8일 훈춘시에 출입국관리사무소 설립을 위한 현장점검을 했고, 이에 따라 1~2개월 안에 설립에 관한 최종 승인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설립되면 중국인 관광객들은 여권을 소지하지 않아도 현지에서 일회용 관광통행증을 발급받아 바로 북한 여행을 할 수 있게 된다.

옌볜 지역 관광업계는 연간 1만여 명의 중국인이 옌벤을 통해 북한 관광을 떠나는데 이번 조치로 북한 관광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