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사관 ‘탈북자 문제’ 개입 말라 전화 협박

<국제캠페인> 공동대표를 맡은 황우여 의원 dailynk DB

주한 중국대사관이 우리 국회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탈북자 문제에 나서지 말라’는 협박성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황우여(한나라당, 국회교육위원회 위원장) 의원 측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9일 11시경 주한 중국대사관 형해명 정무 참사관이 황(現 교육위원회 위원장)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교육위원회 위원장 실로 직접 전화를 걸어, 지난 8일 공식 출범한 <탈북 난민 강제송환 저지 국제캠페인> 공동대표를 맡은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형 참사관은 당시 전화 통화에서, “황 의원이 탈북자 문제와 관련하여 수 차례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에 또 다시 국회의원 신분으로 탈북자 송환 관련 단체 대표를 맡은 것은 중국 정부를 매우 곤란하게 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

이어 형 참사관은 “황의원 측이 그렇게 나오면 우리의 대응은 더욱 강력해질 것이다”며 “옳지 않은 처신을 당장 그만 두라”고 강력히 협박성 통보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대사관이 ‘황 의원의 이전 문제 행위’라고 말한 부분은 황 의원이 탈북자 관련 조사와 중국 정부 면담을 위해 비자신청을 했으나 거부당한 사실과, 현재 한나라당 ‘납북자 및 탈북자 인권 대책 위원장’과 작년 4월 창립한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황 의원 측은 중국 대사관의 비 외교적 처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촉구했다. 황 의원 측 한 보좌관은 “사태추이를 지켜보고 대응을 할 계획이지만 외교적 관례에 어긋날 정도로 상당히 무례한 방법으로 의사표시를 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아직도 한국을 과거 중국이 내정간섭을 일삼던 약소국으로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탈북자 문제는 중국을 도외시해서는 해결이 어렵다”면서 “잘못된 외교적 행태는 문제를 삼아야 하지만 국회나 정부 차원에서 원만하게 (이번 문제를)접근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황 의원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탈북자 강제송환 저지를 위한 국제캠페인>은 오는 20일 각 국의 국회의원을 초청해 회의를 갖고, 탈북자에 대한 중국정부의 전향적 조치를 촉구할 예정이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