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단체 언제까지 감싸고 돌것이냐”…與野 ‘충돌’

유엔에 천암한 의혹을 제기하는 참여연대의 서한 발송 문제를 두고 여야 정치권이 충돌했다. 한나라당은 참여연대 옹호는 이적행위라며 민주당의 정체성 문제를 제기했고, 민주당은 정부·여당의 기본권 억압이라고 반발, 이념 논쟁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참여연대를 옹호하고 나선 것은 반국가적 행위”라며 “야당은 언제까지 정부 발표에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해 국론분열을 야기하고 종북단체를 감싸고 돌 것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군 장성 출신인 황진하 의원은 “국제사회에서 국익외교를 하는 국가를 대신해 다른 나라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행동은 반국가적 행위”라며 “국격 추락행위로 판단돼 국민들의 공감을 얻을 수 없고 지탄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옥임 원내대변인은 “참여연대의 행동은 정치적 행동이니 차라리 정당으로 이름 바꿔 활동하는 게 낫다”며 “정부의 노력에 대해 별로 협조하고 싶어 하지 않는 나라에 빌미를 제공한 게 아닌지 반추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단체가 어떤 사안에 대해 비판적 활동을 하는 것은 본래의 영역”이라며 “정부가 이를 국가 정체성 문제로 비약시켜 시민단체를 비하하는 등 과잉 대응하는 것은 참으로 옹졸하고 치졸하고 잘못된 태도”라고 비판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시민단체가 평소 교류하던 유엔기구에 의견을 전달하는 것을 국가적 문제로 비화할 문제는 아니다”며 “시민단체의 비판적 활동을 친북 이적단체로 매도하는 것은 매카시즘적인 것으로 지양돼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