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北, 4차핵실험·장거리미사일 발사 징후”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은 17일 장성택 사형 집행 후 북한 동향과  관련 “4차 핵실험 징후도 보이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 징후도 보인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서북 5도에 대한 도발,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 우리 어선 납치 등 북한 국내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징후들이 보인다. 좀 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조 의원은 “(4차 핵실험 등) 여러 징후들은 이미 그전에 발표되었던 내용이다. 북한 내부 전환용으로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 의원은 “북한과 중국 관계가 심상치 않다”면서 “북한이 소위 친중파를 대거 숙청하고 중국이 투자한 북한 지역에 대한 투자를 불법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