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길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결성… “신변보호·안전보장” 촉구

9일 오전 지난해 11월 돌연 행적을 감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의 가족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 결성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서방국가로 망명을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 주(駐)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한국행을 지지하기 위한 시민단체들의 연대 모임이 결성됐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와 박관용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22명의 시민사회 인사들은 9일 센터포인트 광화문빌딩에서 ‘북한 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결성식 갖고 조 대사대리의 신변 보호와 안전한 거주지 보장을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발표문을 통해 “북한 지역을 탈출한 북한 주민은 한국 정부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다”며 “조 대사대리와 가족은 망명지 선택의 자유와 대한민국 정부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대사대리와 가족이 이탈리아 당국의 정상적인 신변 보호를 받고 있는지, 본인들이 희망하는 망명지로 갈 수 있는 상황인지 알 수 없어 우려스럽다”며 “한국과 이탈리아 정부는 조 대사대리의 신변 보호 및 안전한 거주지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시민연대는 “한국 정부는 이탈리아 정부에 조 대사대리가 대한민국으로 올 의향이 있는지를 확인하라”며 “조 대사대리 가족이 희망하는 경우 한국 정부가 안전한 한국행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시민연대는 이탈리아 정부에도 “조 대사대리와 가족은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정치적 망명자 신분이다”며 “그들이 희망하는 나라로 갈 수 있도록 모든 조건을 보장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국정원에 따르면, 조 대사대리 부부가 지난해 11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공관을 이탈해 잠적했다. 해외 망명을 추진하고 있지만, 어디로 향했는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1975년생(올해 44세)인 조성길은 지난 2015년 5월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에 3등 서기관으로 부임해 이후 1등 서기관으로 승진했으며, 2017년 10월 문정남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된 뒤부터 대사대리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