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新대북정책 비난은 난독증적 태도”

한나라당 ‘新대북정책’을 발표했던 정형근 최고위원은 23일 “한반도 평화비전을 두고 ‘비핵화 포기’ ‘김정일 하수인’이라며 몰아붙이는 것은 심각한 오독이자 난독증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최근 당 안팎 보수진영에서 ‘반쪽짜리 햇볕정책’ ‘상호주의 포기선언’ 등의 비판을 받았던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평화비전은 언덕 넘어 보이지 않는 것도 보면서 경제공동체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적극 해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 주장하고 있는 ‘상호주의의 포기’ 운운은 잘못된 것”이라며 “경직되고 획일적인 절대적 상호주의는 안 된다는 것이다. 보고 싶은 것만 봐서는 변화된 세상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평화비전은 인도주의적 지원에 있어 상대적인 지원을 담고 있고, 대북 지원협력에 있어서도 전략적인 상호주의를 채택하는 것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비전은 12월 대선승리를 위한 구체적이고 전향적이며 실천 가능한 대북정책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해 대선을 의식한 발표임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정 최고위원은 박근혜 경선후보를 비롯한 당내 강경 보수진영과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 여론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계란투척 등 폭력세례는 민주적인 의사표현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계란투척을 10번, 100번 당한다고 해도 설득과 토론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한나라당의 새 대북정책인 ‘한반도 평화비전’ 설명 차 향군정책자문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려다 출입문에서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등 6개 보수단체 관계자 20여 명이 던진 계란에 맞는 봉변을 당한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또한 “북한 개혁∙개방의 성패는 국제적 환경도 중요하지만 대한민국 지원에 달려있으며 우리가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다는 자신감과 정책적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박근혜 경선후보의 “(상호주의를) 포기하는 것은 처음부터 국제 공조를 깨는 것”는 주장을 전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전 대표는 지난 21일 제주에서 열린 TV 토론에서 “한나라당의 신대북정책은 사실이 아니라고 믿고 싶다. 상호주의를 포기한 듯한 내용이고, 핵 프로그램을 완전 폐기하지 않아도 대북지원을 한다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