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서 그랜드 바겐 논의시 평화협정도 협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정상회담에서 그랜드 바겐을 논의할 수 있다면 그 안에서 평화협정 체결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5일 국회서 열린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평화협정의 의제까지도 남북정상회담 의제가 될 수 있는 것이냐”는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평화협정이라는 것은 지금 상태로 보면 북한이 9·19공동성명에서 ‘평화협정은 6자회담이 비핵화 등 여러 가지 논의를 진행시켜 가면서 별도의 포럼에서 다루자’ 라고 합의한 것이 아직도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북한이 북핵 포기에 확고한 결심이 서고 그것이 그랜드 바겐이라는 대타결 논의 속에 들어올 수 있다면 평화협정도 그 안에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시기를 말할 수 있을 만큼 진행된 것은 없다”면서도 “선거 일정 등 정치적인 고려는 절대 중요한 요소로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현 장관은 이 대통령이 정상회담의 장소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언급한 점에 대해 “장소문제는 사실상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북핵문제 해결의 실질적인 성과가 있던지 인도주의적 문제의 해결의 성과가 있다면 장소문제에 대해서는 융통성을 보이는 어려운 결단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현 장관은 북핵문제의 실질적 성과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정상회담이 열리면 실질적인 성과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전 두 번의 정상회담은 북핵문제에 대한 구절은 있었지만 구체적인 북핵문제 해결의 성과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