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옥동녀’ 통진당 비례대표와 從北 논쟁







▲전여옥 의원은 18일 트위터에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황선의 글입니다”는 제목으로 황선 후보가 김정일 사망 당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공개했다./전여옥 의원 트위터 캡처

전여옥 국민생각 대변인과 황선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간의 ‘종북(從北)’ 논쟁이 뜨겁다. 논쟁은 전 대변인이 트위터에 18일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황선의 글입니다”라며 황 후보가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전 대변인이 올린 글은 황 후보의 페이스북에 있던 김정일 사망과 관련된 것으로 “조선동당 총서기 국방위원회 위원장, 군 최고 사령관인 김정일 동지가 서거했다. 우리는 비통한 심정으로 조선인민에게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뜻을 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 대변인은 “참으로 말씀 하나하나가 주옥같으신 종북 찬양이네요”라고 했고, 이를 황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정부의 공식 조의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전 대변인은 “황선 후보가 아무 인용처 없이 올렸다면 본인의 생각으로 올린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황 후보는 2005년 10월 만삭의 몸으로 방북해, 조선노동당 창건 60주년인 10월10일 평양산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딸을 출산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 원정 출산이 미국 원정출산보다 훨씬 더 반국가적”이라며 “북한 원정출산 이유를 밝히라”고 주장했다. 


북한 당국은 조선노동당 창건 기념일에 황 후보가 딸을 평양에서 출산한 것을 소재로 단막극 ‘옥동녀’를 제작해 체제선전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황 후보는 딸을 평양에서 출산하면서 직접 본 북한의 출산, 보육, 보건, 복지제도에 대해 “해방 후 이른 시기부터 무상보육, 교육, 치료를 시행한 북한의 경험은 한국의 여성정책, 복지정책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후보 소개 자료에 실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선 후보는 범청학련 남측본부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범청학련 남측본부는 김정일을 가리켜 “7000만을 재결합할 민족지도자” “구국의 영웅” 등으로 부르면서 종북·친북 성향을 보인 이적단체이다. 황 후보는 ‘국보법 철폐·주한미군철수·연방제 통일’을 주장하는 친북단체 통일연대의 대변인도 맡았다.


황 후보의 남편 윤기진 씨는 국보법 위반 혐의로 9년간 수배생활을 하다 2008년 수감됐다가 작년 2월 출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