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납북 가족 “총선후보, 납북자문제 입장 밝혀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가족협의회)’는 8만 여명에 이르는 전시납북자 문제해결에 관하여 제18대 국회의원 후보자들에게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협의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4개항의 질문으로 구성된 공개 질의서의 답변에 따라 4·9총선에서의 투표권 행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의서에는 ▲정부의 6·25전시납북자 문제 해결에 책임 소재 ▲전시납북자 명단확보와 관련법 입법에 찬반 여부 ▲전시납북자 소식탐지와 송환 위해 대북지원과의 연계 필요성 ▲전시납북자 전담부서 설치 찬반 여부를 묻고 있다.

협의회는 “과거 정부들이 작성했던 전시납북자 명단은 정확하지 않아 가족들과 연결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하며 “(이 명단은)북측에 전시납북자 문제해결을 위해 제출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미일 이사장은 ‘데일리엔케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입법을 하려면 국회의 힘이 필요해 이 같은 질의서를 통해 차기 국회의원들에게 우리의 요구사항을 알리고 있다”며 “전후 납북자와 달리 전시 납북자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것처럼 ‘모로쇠’로 일관한 정부는 이제는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전시납북자 전담부서 설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전시납북자 중에는 국회의원도 67명이나 있다”며 “이들의 생사확인과 송환 문제 해결에 후배 국회의원 후보들의 관심을 기대한다”며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