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공급에도 차별?…평양 중심구역엔 하루 5시간, 그 외 지역엔…

려명거리
북한 려명거리. / 사진=서광 홈페이지 캡처

최근 평양에서 중심구역과 주요 핵심 기업소 위주로 전력이 공급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중심 외 지역의 전력 사정이 더욱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혁명의 수도라 불리는 평양 내에서도 전기공급에 차별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이는 그만큼 북한의 전력 사정이 좋지 않다는 반증으로 해석된다.

평양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중구역, 평천, 서성, 모란봉 구역 등 평양 일부 지역의 주민 세대에는 하루에 5시간 정도 전기가 오는 편”이라면서도 “(그러나) 나머지 구역은 하루 1~2시간 정도만 전기가 공급된다”고 전했다.

평양시 중구역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집무실 등 북한의 주요 권력기관이 자리 잡고 있는 데다 고위 간부들의 집도 밀집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천, 모란봉, 서성구역 역시 중구역과 인접한 평양의 중심지역으로, 북한이 자랑하는 려명거리와 미래과학자거리가 이곳에 속해 있다.

소식통은 “(중심구역 이외 지역은) 전력공급이 지난달보다 확실히 줄어들었고 지난해와 비교해도 줄었다”면서 “저녁이면 보통 2~3시간 (전기를) 줬는데 지금은 1~2시간을 준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은 전기요금을 외화로 지불한 세대에 전기를 특별히 공급해 주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소식통은 “유로 전기(유로화로 별도 전기요금을 지불하는 것을 지칭)를 보는 집들은 배전부에서 특별히 전기를 공급한다”며 “해당 세대에는 저녁 시간을 위주로 8시간 정도 전기가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기업소에 대한 전기 공급에도 차등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식통은 “공장기업소들은 공업선이 따로 지정돼 개인주택지구보다 전기가 오는 편이긴 하다”면서도 “국가적으로 중요한 대상 기업소에 한해 우선 전기가 공급되고 있다”고 전했다.

실례로 객차·전동차·궤도전차 전기 기관차 등을 생산하는 서성구역 소재 ‘김종태 전기기관차공장’은 전기가 잘 들어오는 데 반해, 편직공장 등 수출 임가공제품 생산을 하는 기업소의 경우에는 배전소에 사정을 하거나 뇌물을 먹여야 전기가 공급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김종태 전기기관차공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5년 7월 현지지도를 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소식통은 “최근 들어서는 교차생산(전기 사용 허가 시간 외에 전력을 써 물품을 생산하는 행위)에 대한 통제가 심해지고 교차생산 규정을 어기면 바로 처벌을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기업소가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전기를 사용하면 추후 전력이 부족하거나 이로 인해 불량품이 생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당국이 이를 단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기업소 뿐만 아니라 대학에도 전부 전기를 공급하지 못하고,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곳에만 우선 공급하고 있다”며 “평양에는 24시간 무조건 전기를 공급하는 단위에도 가끔씩 정전이 돼 난리가 나곤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앞서 본지는 지난 4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일성 생일 관련 선물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만큼 평양의 전력난이 심각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보기: “평양도 전력난 심각…김일성 생일 선물 생산도 차질”)

평양화력발전소. / 사진=서광홈페이지캡처

한편, 발전소 시설의 설비 노후화가 현재 북한 전력난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식통은 “평양시 전기를 담당하는 평양화력발전소(평양 화력발전 연합기업소) 설비가 노후화돼 한 달이 멀다 하게 타빈(터빈)과 발전기, 보일러 등에 대한 설비 개보수 전투가 벌어진다”며 “1990년대에 지어진 동평양화력발전소도 있긴 하지만 발전용량이 크지 않아 전반적 전력생산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북창화력발전소도 발전기 12개 중 4대만 가동 중”이라며 “제대로 되면 6기가 보수에 들어가고 나머지 6기가 가동해야 하는데 4기만 가동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밖에 소식통은 전력 생산을 위해 발전소 설비 노후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임에도 당국은 석탄 생산량 확충만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석탄 생산량을 늘리는 것이 전력난 타개를 위한 하나의 방도가 될 순 있지만, 보다 근본적으로는 발전소 설비를 개선하고 효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소식통은 “당국이 자력갱생을 강조하는데 그걸로는 전력 사정이 나아질 수 없다”며 “전력설비에 대한 대수술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