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중국인, 평양에 진짜 고통 느끼게 해줘야”

중국 관영언론이 각종 도발로 인해 북한에 대한 중국인들의 민심이 변하고 있다며 이 같은 변화가 중국의 대북 정책에 반영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추시보는 15일 ‘갈수록 많은 중국인의 북한에 대한 생각이 변하고 있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과거 중국과 북한은 항미원조(抗美援朝)를 기반으로 우호관계를 유지했지만 최근 북한의 잇따른 핵도발과 인권유린 등으로 중국인의 북한에 대한 적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환추시보는 이어 더 이상 대부분의 중국인이 북한을 우호적으로 바라보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변화라면서 “상당수는 북한을 중국의 부담으로 보거나 심지어 나쁜 이웃으로까지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북 전문가들의 추론을 근거로 이런 부정적 관점을 가진 중국인이 대략 60% 이상이라고 예측하면서 “심지어 일부 중국인은 ‘평양에게 진짜 고통을 느끼게 해줘야 한다’고 생각할 정도”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외교정책이란 전문적 관점과 판단을 기반으로 하기에 민심이 외교정책 자체를 결정할 수는 없지만, 정책 책정의 밑바탕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며 이러한 민심 변화가 정책 변화로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북한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민심이 강경한 대북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실제 대북정책과 민심의 격차가 벌어질수록 중국 당국이 치러야 할 정치적 대가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

이어 신문은 “북한의 영변 핵시설이 중국 동북지역과 가까워 북핵 문제가 중국에 미치는 잠재적 영향력이 큰 데다 북핵 문제가 중국에 미치는 영향의 범위도 확대되고 있다”면서 중국이 지금보다 더욱 강경한 대북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환추시보는 “대북제재 등 북핵 문제 대응은 중국의 손해를 최소화 하는 방향으로 행동해야 한다”면서 “미국, 한국, 북한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민첩함과 융통성을 확보해 마지노선을 세우고 그것을 지켜야 한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