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규 “北 3대세습 문제있지만 죄악시는 안돼”

통합진보당 이상규 당선자(서울 관악을)는 25일 북한의 3대세습과 관련, “문제가 있다고 보지만 일반적으로 죄악시하는 식으로 얘기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당선자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남쪽의 시각에서 보면 선출을 통해 어떤 권력이 형성되는데 북은 그런 과정이 명확하게 보이지 않고, 세습의 형태로 나타나므로 그 부분에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 저희들의 기본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휴전선에서 대치하고 있고 (북한은) 통일의 대상으로 교류와 협력을 계속 만들어가야 한다는 의미에서 보면,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하는 노력속에 이 문제도 자세히 알아보고 그에 따른 해결책이 모색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북한인권, 북핵, 3대세습’에 대한 입장을 묻는 시민논객의 질문에 답변을 회피해 비판이 일은 바 있다. 


이 당선자는 북핵 문제에 대해  “진보당은 군사용이든 발전용이든 핵 없는 세상을 지향한다. 군사용이든 발전용이든 마찬가지”라면서 “정치적으로도 한반도 비핵화를 지향하므로 남쪽에 있는 핵도 반대하고 북쪽에 있는 핵도 당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북한이 미국이나 남한과 첨예하게 군사적으로 대치하는 상황 속에서 북핵 문제가 나온 만큼, 6자회담이나 북미회담, 남북회담을 통해 동북아평화질서를 구축하는 방향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혁신비대위가 이날 낮 12시까지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 등이 비례대표 후보에서 사퇴하지 않을 경우 제명(출당)조치에 들어갈 계획인데 대해 “전형적인 꼬리자르기와 다름없다”고 두둔했다.


그는 “사퇴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건 아니다. 납득할 수 있는 과정을 거쳐서 사퇴의 명분을 주는 것이 필요하지 않느냐”면서 “혁신비대위가 잘못된 결정을 하면 이를 바로잡기 위해 당사자들도 여러가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