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김정일식 ‘깜짝면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7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을 만나는 과정도 어김없이 ’김정일식 깜짝면담’ 방식이 적용돼 눈길을 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남측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예정에 없이 갑작스럽게 면담일정을 통보해 오곤 했다.

김 위원장은 2000년 정상회담 당시 사전 예고도 없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순안공항에 직접 나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998년 고(故) 정주영(鄭周永)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과의 면담은 출발 하루 전날 이뤄진 대표적인 깜짝면담 사례.

과연 면담이 이뤄질 것인지 반신반의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은 정 전 명예회장의 숙소였던 백화원초대소를 직접 찾아왔다.

이에 대해 북한의 방송은 당시 김 위원장이 지방 현지지도중이어서 접견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정 전 명예회장이 찾아가서라도 만나겠다면서 면담을 요구했고 이같은 보고를 받은 김정일 위원장이 밤늦게 고령인 정 회장의 숙소를 직접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2000년 9월 제2차 장관급회담에서 이뤄진 박재규(朴在圭) 당시 통일부 장관과 면담도 일반인의 예상을 깼다.

그 때 남북 양측은 군사적 신뢰구축에 필수적인 군사당국 간 회담에 대해 힘겨루기를 거듭하고 있었고 박 전 장관은 출로는 김위원장 면담을 통해 찾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 위원장 면담을 강력히 요구하는 ‘버티기 작전’으로 면담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박 전 장관은 고(故)김용순 비서와 7시간 동안 열차여행을 한 뒤 함경남도 한 초대소에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 남북 간 현안을 푸는 한편 김용순 비서의 남한 방문 약속도 받아냈다.

2002년 4월 이뤄진 임동원(林東源) 당시 대통령 특보의 김 위원장 면담도 사전합의 없이 이뤄졌다.

같은 해 5월 유럽-코리아 재단 이사 자격으로 방북한 박근혜(朴槿惠) 한나라당 대표와의 면담도 일정에 없었던 갑작스런 만남이었다.

박 대표는 귀환 직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구술한 방북기에서 “김정일 위원장과 면담 일정은 출발 하루 전날 점심식사 뒤 전해들었다”며 “가슴이 뛰긴했어도 그렇게 긴장되지는 않았고 북측 안내원이 ‘김 위원장이 저녁 7시에 숙소를 찾아온다’면서 구체적인 면담 일정을 알려줬다”고 전했다.

김정일 위원장의 이같은 깜짝면담 방식은 최고지도자의 신변안전 문제를 무엇보다 우선시하는 북측 당국의 철저한 경호, 갑작스러운 만남이 상대방에게 가져다 주는 심리적 효과 등을 면밀히 계산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