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한나라 후보 확정…“朴 중심역할 해달라”

17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한나라당 후보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선출됐다. 총 유효투표 13만 893표 중 이 후보가 8만 1084표를 얻어 박근혜 후보를 2452표 차로 따돌렸다.

20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전날 실시된 경선 투표 결과와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한 결과, 박 후보는 7만 8632표, 원희룡 후보는 2398표, 홍준표 후보는 1503표를 득표했다.

이 후보의 승리는 5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비롯됐다. 이 후보가 8.4%포인트 앞선 결과를 표로 계산한 결과 이 후보가 2600여 표를 더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후보는 이날 후보 수락연설을 통해 “국민과 한나라당의 위대한 선택에 저는 고개 숙이며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이 순간부터 저를 지지했든 지지하지 않았든 우리는 모두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그는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들과의 화합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치열한 경쟁 끝에 더 강한 화합이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빼고 줄이는 정치가 아닌 덧셈의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경선과정에서 치열하게 대립했던 박 후보에 대한 적극적 구애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존경하는 박 후보와 함께 정권을 되찾아 올 수 있도록 중심적 역할을 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 (박 후보가)받아들일 것을 믿는다”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이에 박 후보는 “경선 결과에 승복한다”면서 “오늘부터 당원 본분으로 백의 종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대본부 참여에 대한 즉답은 피했다.

박 후보는 지지자들을 향해 “경선과정의 모든 일을 잊어라. 하루 아침에 잊을 수 없다면 몇 날 거쳐서라도 잊자”면서 “저와 함께 당의 화합에 노력하고 열정을 정권교체에 쏟아달라”고 부탁했다. 한때 경선결과가 알려지면서 박 후보 지지자들은 ‘경선 무효’를 외치기도 했다.

이날 이 후보의 선출에 대해 범여권 제정당 및 대선 예비후보들은 일제히 “검증은 끝나지 않았다”면서 이후 공세를 강화할 뜻을 밝혔다.

이낙연 통합신당 대변인은 “검증은 이제부터다. 이 후보의 당내 검증은 엉터리였다”면서 “도덕성과 미래비전을 철저히 검증하면서 당당히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유종필 민주당 대변인도 “불법, 탈법 의혹에 대한 검증을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김형탁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한나라당 내부의 검증은 ‘면죄부 검증’이었을 뿐”이라며 “이 후보는 곧 겨울 같은 가을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최종심판은 민노당이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