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주재 北대표부, 潘총장에 서한…”결의안 수용 못해”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가 유엔총회 제3위원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담은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


유엔 사무국은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자성남 북한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과 첨부 문서를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람시켜 달라는 요청에 따라 1일 홈페이지에 올렸다.


서한은 자 대상 명의로 되어 있으며, 북한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이는 북한이 그동안 밝힌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서는 북한 체제를 인정하지 않는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에 맞춰 유럽연합(EU)과 일본이 북한과의 대결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서는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은 새로운 핵무기 실험을 자제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결의에 상관없이 스스로 선택한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했다.


서한에 첨부된 문서는 결의안 채택 직후 나온 북한 외무성 성명이다. 성명은 결의안 채택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대응하겠다는 내용이다.


성명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새로운 핵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