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 발전 추진”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현안과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원자바오 총리는 단독회담에 이어 양국 관계자들이 배석한 확대회담에서 “양국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구축했고 정치적 신뢰관계가 깊어지고 북핵 문제와 관련해 여러가지 소통을 유지해왔다”며 “그동안 국제문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양국이 협력해왔다. 한국측과 같이 노력해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앞으로 발전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1992년 수교 이후 양국관계가 이렇게 여러 면에서 발전한 예는 국제사회에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양국관계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라는 점에서 정치, 사회, 외교, 교육, 문화 나아가 군사분야로까지 발전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과 원자바오 총리는 당초 오후 3시 15분부터 확대회담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단독회담이 길어지면서 1시간 7분 늦은 오후 4시 22분부터 확대회담에 들어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