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웨이 訪韓 “6자회담 조율하러 왔다”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26일 방한했다.


우다웨이 대표는 이날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6자회담에 관해 중국과 한국의 입장을 조율하러 왔다”고 방한 목적을 밝혔다.


우 대표는 또 한국 정부에 천안함·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중국 사람인데 북한의 입장을 왜 전달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우 대표는 29일까지 서울에 체류하며 이 기간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하고 김성환 외교장관과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예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중 양국은 우 대표가 최근 중국을 방문한 북한 김계관 외부성 제1부상과 협의한 3단계 방안(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미북대화→6자회담)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3단계 접근법은 한미가 최초로 제안한 것으로 북중이 이를 수용하면서 대화재개 모멘텀이 가속화되고 있다는게 외교가의 대체적 평가다.


또한 우리측은 천안함·연평도 및 비핵화 문제와 관련 진정성 있는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강조하고, 중국측은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강조해왔다”며 “한·미 외교장관 회담, 우다웨이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와의 협의 등 관련국들과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