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당,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반대성명 발표

열린우리당이 UN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13일 열린당 소속 의원 43명은 성명을 내고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대북제재 결의안은 유엔 헌장 7장에 따라 군사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한반도의 위기와 긴장을 강화하고, 동북아 안정 평화를 위협하는 침략주의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일본이 주도한 결의안은 6자회담을 파탄내고, 남북경협을 중단시킬 수 있는 강경한 내용을 담고 있다”며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일본의 대북 선제공격론에 대해 “9월에 있을 일본 총리 선거를 앞둔 국내 정치용 발언이라고 치부하기에는 도가 지나치다”며 “일본 스스로 노골적으로 군사대국화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서는 결의안 동의 반대, 北 미사일 사태 강경대응 자제와 평화적 외교적 노력 요구,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 등 3대 팽창전략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성명 발표는 12일 남북장관급회담 북측 대표단의 “남측이 선군(先軍)의 덕을 보고 있다”는 발언을 의식, 임종석 의원 단독으로 진행됐다.

▲ 성명 참여 의원 명단

강기정, 강성종, 강창일, 강혜숙, 김교흥, 김동철, 김영주, 김영춘, 김원기, 김원웅, 김재윤, 김태년, 김태홍, 김현미, 노영민, 노웅래, 노현송, 문학진, 배기선, 송영길, 신학용, 안영근, 양형일, 우상호, 유선호, 유승희, 유인태, 윤호중, 이경숙, 이기우, 이목희, 이상경, 이인영, 임종석, 장경수, 정청래, 조배숙, 주승용, 지병문, 최용규, 최재성, 한병도 (이상 43명)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