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로원 간 김정은 “노인은 사회적으로 돌봐야 할 대상”

북한 김정은이 평양 양로원 건설현장을 직접 시찰하면서 노인의 신체와 심리적 특성을 고려한 편의 시설을 갖춘 양로원을 6월 말까지 완공할 것을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전했다.

김정은은 이날 “양로원을 잘 꾸리는 것은 당의 연로자 보호정책을 정확히 집행하고 그 정당성과 생활력을 과시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사회적으로 돌봐야 할 대상을 보살펴주는 기풍이 사회적 기풍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이어 “40여일 남짓한 사이에 양로원의 자태가 완연히 드러났다”며 노인의 신체와 심리적 특성에 맞게 편의 시설을 마련하여 6월 말까지 요양원 건설을 완공하라고 지시했다.

이번 시찰에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조용원 당부부장을 비롯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태복, 오수용 당 비서, 리재일 당 제1부부장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