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참으로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23일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것과 관련 “분기마다 실시하는 정상적이고 통상적인 (우리 군의) 훈련에 대해 북한이 계획적인 도발을 한데 대해 우리는 단호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참으로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민간인에게, 또 연평도 섬에 직접적으로 포격을 가해 군인과 민간인을 살생한 일은 6.25 전쟁 이후 처음있는 도발행위”라고 사태의 위중함을 강조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도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번 포격행위로 인한 인명피해든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연평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포격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북한은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이러한 도발행위를 즉시 중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현재의 상황이 더 이상 악화, 확대되지 않도록 주민안전대책을 철저히 강구하고 남북양측이 당국간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도 긴급안보대책회를 갖고 “명백한 전쟁도발행위에 대한 초동대응은 상대방의 공격을 압도할 만큼 강령한 반격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북한이 연평도에 대해서 해안포 사격을 가한 것은 명백한 전쟁 도발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도 각각 논평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했으나 우리 정부의 과도한 대응은 삼가야한다고 지적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태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희생된 우리 장병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의 쾌유도 빈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이어 “우리 주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당국이 모든 노력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면서도 “더 이상의 확전은 우리 모두의 불행이 될 것이다. 이명박 정부는 즉시 단절된 북한과의 핫라인을 복구하여 평화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재옥 진보신당 대변인도 “이번 연평도 사태는 정전 이후 최근 수십 년 동안 우리 영토와 민간인에 대해 자행된 최초의 사건”이라며 “북한의 공격행위는 큰 충격과 우려가 아닐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심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 사태가 자칫 심각한 확전이나 전면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과도한 대응은 삼갈 것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