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호 “日제재에 대항조치 강구”

송일호(宋日昊) 북.일 국교정상화 담당대사는 12일 일본 정부가 추가 대북(對北)제재에 착수하면 “반드시 필요한 대항조치를 강구하게 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조치는 언젠가 알게될 것이며 빈말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 대사는 이날 평양에서 교도통신과 가진 회견에서 “(일본) 총리의 언동을 주의깊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고위관계자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언급하기는 처음이다.

그는 “일본은 (식민지시대) 과거 청산을 하지않고 있고, (일본의 제재는) 다른 나라가 우리를 상대로 실시한 제재에 비해서도 심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6자회담 복귀 여부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문제와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