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부하나센터, 200명 탈북민 참가 송년행사 진행

“영희 씨 안녕하세요. 잘 지내고 있죠?” “네, 언니 덕분에 잘 지내고 있어요.”, “미향 할머니, 매일 운동하신다더니 더 건강해보이시네요.” “이 좋은 세상에 왔는데 건강하게 살아야지~”

11일 서울 동부 하나센터가 주최한 2016년 송년 행사장에는 하나의 가족처럼 따뜻한 안부들이 오고갔다. 동작구에 위치한 서울 여성프라자에서 열린 ‘아름드리 추억의 밤’ 행사는 지역 내 탈북민 2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2016년 사업보고와 축하공연이 진행됐고, 이후 만찬과 친교의 시간이 이어졌다. 또한 2017년 동부 하나센터 계획에 대한 여러 가지 의견교환도 이뤄졌다.



▲11일 서울동부하나센터가 주최한 2016년 송년행사 ‘아름드리 추억의 밤’ 행사가 여성프라자에서 진행됐다. /사진=강미진 데일리NK 기자

행사에 참가한 한 탈북민은 이날 데일리NK 기자와 만나 “한국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우리(탈북민)들에게 하나센터의 존재는 친정집이나 마찬가지”라면서 “하나센터에서 받는 정착교육과 상담사 선생님들의 따뜻한 조언이 성공적 한국사회 정착에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하나원을 수료한 또 다른 탈북민은 “아직 취업도 못했는데, 연말 혼자 쓸쓸하게 보내지 말라고 이런 좋은 행사에 불러줘 정말 감사하다”면서 “이런 관심과 따뜻한 격려는 한국사회에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서울 동부하나센터에는 남북하나재단에서 파견한 전문상담사 3명과 직원 4명이 송파, 강남, 서초, 성동, 관악, 동작, 광진구 거주 탈북민의 사회정착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