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연평도 공격은 사전에 철저히 준비된 것”

23일 북한이 연평도 내륙과 해상에 발포한 것과 관련,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북한의 만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무력도발을 강력 규탄한다”며 우리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불안한 후계체제 구축과 무너져 내리는 정권의 생명을 연장해 보고자 무력도발이라는 극단의 처방을 강행한 것”이라며 “북한의 이번 도발은 철저히 준비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미 북한은 우라늄 농축 원심분리기 공개를 통해 이러한 무력도발 의도를 내비쳤다고 봐야 한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만행에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확실한 대응을 통해 북한이 더 이상의 무력도발을 감행하지 못하도록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며 “정부가 나약한 대응에 나선다면 오히려 화만 부르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에 대해 조사·감시활동을 하고있는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연평도 민간지역에 대한 불법적 포격은 명백한 전쟁행위”라며 “국제형사제판소(ICC) 로마규정에 의한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사목표물이 아닌 마을 및 일반 거주지를 대상으로 하였고 민간인에 대한 고의적 공격이 이루어졌다”며 유엔과 ICC에 전쟁범죄 행위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소셜공유